성남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위법행위 신고포상제 확대

성남비젼 | 기사입력 2019/03/25 [12:55]

성남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위법행위 신고포상제 확대

성남비젼 | 입력 : 2019/03/25 [12:55]

성남소방서(서장 권은택)는 고질적인 안전무시 관행을 뿌리 뽑기 위해 비상구 폐쇄 등 위법행위 신고포상제를 확대 시행한다.

 

비상구 폐쇄 등 위법행위란 피난시설, 방화구획 및 방화시설을 폐쇄하거나 훼손하는 등의 행위와 주위에 물건을 쌓아두거나 장애물 설치하는 행위, 피난에 장애를 주거나 소방활동에 지장을 주는 행위, 그 밖에 시설을 변경하는 행위 등 이다.

 

20106월 처음 시행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는 많은 도민이 사용하는 다중이용시설 및 대규모점포 등의 화재에서 인명피해를 막고, 자율적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하지만 상품권과 소화기 등 현물로 포상이 지급됨에 따라 신고자의 관심과 신고건수가 점차 줄어들고 있어 제도 개선이 요구됐다.

 

, 기존 월 30만원 연 300만원의 포상금 상한액을 삭제하고, 상품권과 소화기 등 현물로 지급하던 포상도 신고 건당 5만원 현금 지급한다. 19세 이상 신고자의 나이도 1개월 이상 경기도 거주자면 누구나 가능하도록 개정된 조례를 13일 공포하고 시행한다.

 

권은택 성남소방서장은자율적인 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많은 시민이 비상구를 폐쇄하거나 피난에 장애물을 설치하는 행위를 발견하면 즉시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