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대학교,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등록 캠페인

- 신경대학교 재학생 및 교직원 대상으로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등록 캠페인 펼쳐 -

성남비젼 | 기사입력 2019/04/29 [17:13]

신경대학교,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등록 캠페인

- 신경대학교 재학생 및 교직원 대상으로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등록 캠페인 펼쳐 -

성남비젼 | 입력 : 2019/04/29 [17:13]

신경대학교(총장직무대행 이서진) 간호학과와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이 29일 신경대학교 운동장에서 재학생 및 교직원을 대상으로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등록캠페인을 실시했다.

 

캠페인 기간 신경대학교 간호학과 학생들은 등록부스를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조혈모세포 기증에 관하여 안내하고 궁금한 사항에 대해 교육을 했다.

 

조혈모세포는 혈액을 만드는 어머니 세포라는 뜻으로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을 만들어 내는 줄기세포이며 골수와 말초혈, 제대혈에서 얻을 수 있다.

 

조혈모세포 이식을 위해서는 환우와 기증자의 조직적합성항원(HLA)형이 일치해야하는데 환우와 기증자간 HLA형이 일치할 가능성은 부모와는 5% 이내, 형제자매 간에는 25% 이내에서 일치한다. 특히, 비혈연과의 확률은 수천에서 수만 명 중 한명 정도로 매우 낮다.

 

간호학과 학회장 함윤지(간호학과 3학년) 학생은 조혈모세포에 이상이 생겨 백혈병, 재생불량성 빈혈 등의 난치성 혈액종양 환우들에게 새 생명을 주는 의미 있는 일이라며, “난치성 환우에게 새 생명을 드리는 뜻깊은 캠페인에 참여해 준 모든 학생들과 교직원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신경대학교와 가톨릭조혈모세포은행은 매년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등록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