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고령 장애인 ‘행복대학’ 개설…평생교육 지원

市·동서울대학교·성남시장애인종합복지관 ‘협약’

성남비젼 | 기사입력 2019/05/08 [12:35]

성남시 고령 장애인 ‘행복대학’ 개설…평생교육 지원

市·동서울대학교·성남시장애인종합복지관 ‘협약’

성남비젼 | 입력 : 2019/05/08 [12:35]

성남지역 고령 장애인들의 평생교육을 전문으로 하는 행복대학이 개설·운영된다.

 

성남시(시장 은수미)와 동서울대학교, 성남시장애인종합복지관은 57일 오후 3시 시청 5층 복지국 회의실에서 고령 장애인 평생교육 지원에 관한 업무 협약을 했다.

 

▲ 성남시 고령 장애인 ‘행복대학’ 개설 협약  


또한 협약에 따라 동서울대학교 오는 513일 수정구 복정동 동서울대 평생교육원에 50세 이상 고령 장애인 20명이 수강할 수 있는 행복(Happy) 대학을 개설한다.

 

화훼장식, 사주명리학, 인상학, 웃음 치료 등 8개 과목의 강사진도 섭외한다.

 

특히 성남시장애인종합복지관은 수강생을 모집하며, 학기별 학사 운영관리를 맡는다.

 

성남시는 행복대학 운영에 필요한 재원을 지원한다.

 

이번 협약은 2년간 유효하다.

 

또 성남시의 50세 이상 고령 장애인은 201625602, 201725806, 지난해 27061명으로 최근 3년간 1459명 증가했다.

 

2018년 현재 성남시 전체 등록장애인 35834명 중에서 50세 이상 고령 장애인은 75.5%.

 

장애인의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시 관계자는 평생교육은 가치 있는 삶을 위해 누구나 기본적으로 누려야 할 권리라면서 고령 장애인에 대한 민··학 평생교육 지원 체계를 거버넌스 모델로 확산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