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빈집을 공부방·임대주택으로…119가구 실태조사

성남비젼 | 기사입력 2019/05/27 [13:15]

성남시, 빈집을 공부방·임대주택으로…119가구 실태조사

성남비젼 | 입력 : 2019/05/27 [13:15]

 

▲ 성남시, 방치된 빈집 119가구 실태조사 나서(태평동)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도심 속에 방치된 빈집 활용 방안을 모색하려고 527일부터 오는 731일까지 실태조사에 나선다.

 

조사 대상은 1년 이상 전기나 수도 사용량이 없어 빈집으로 추정되는 119가구다.

 

특히 재개발, 재건축에 포함된 지역은 빈집 실태조사에서 제외한다.

 

▲ 성남시, 방치된 빈집 119가구 실태조사 나서(수진동)    


12명의 조사반이 빈집 발생 사유, 관리와 노후 정도, 건물 안전상태 등을 파악한다.

 

시는 빈집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건축물의 위험 정도에 따라 A~D 4개 등급으로 나눠 정보를 구축한다.

 

또한 소유자나 이해관계자 등과 협의를 거쳐 등급별 빈집 정비계획도 수립한다.

 

철거하거나 정비해 텃밭, 주차장, 공부방, 임대주택 등으로 활용하는 방식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2월 시행된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별법을 근거로 한다.

 

한편 성남시는 같은 해 9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 조례를 제정해 5년마다 빈집 실태조사와 정비계획을 수립·시행하기로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