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백제 판교 석실분 출토 유물展’ 개최

판교박물관 수장형 전시실 개관 첫 전시

성남비젼 | 기사입력 2019/05/28 [10:53]

성남시 ‘백제 판교 석실분 출토 유물展’ 개최

판교박물관 수장형 전시실 개관 첫 전시

성남비젼 | 입력 : 2019/05/28 [10:53]

성남시(시장 은수미) 내년 4월 말일까지 판교박물관 지하 1층에서 백제 판교 석실분 출토 유물을 연다.

 

지난 521일 개관한 수장형 전시실에 마련된 첫 기획 전시회다.

 

또한 2002~2008년 판교택지개발 당시 발굴한 백제 돌방무덤 9기에서 출토된 토기류와 금속 장신구, 철제 관못 등 221점을 관람할 수 있다.

 

정은란 성남시 학예연구사는 판교지역 유출 유물에 무기와 농기구는 없고 토기, 장신구 등만 있는 것으로 미루어 당시 판교의 돌방무덤은 백제 지식인 계층을 위한 무덤일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 유물은 발굴기관인 한국문화재재단(충북 청주시)이 보관하다 지난해 1226일 판교박물관으로 옮겨온 4741점의 판교지역 출토 유물 중 일부다.

 

시는 유물을 옮겨오기 위해 판교박물관 내에 개방형수장고 형태의 수장형 전시실을 구축하고 보안 시설을 강화해 국립중앙박물관의 국가 귀속 문화재 위탁기관으로 요건을 갖췄다.

 

한편 이번 백제 판교 석실분 출토 유물전을 시작으로, 10여년 만에 발굴 장소로 돌아온 유물들을 단계별로 일반에 공개할 방침이다.

 

▲ 성남시 판교박물관 수장형전시실 개관 첫 ‘백제 판교 석실분 출토 유물展’ 개최 포스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