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일반시민 체납실태조사반 4개월간 17억원 거둬

같은 시민의 입장에서 활동

성남비젼 | 기사입력 2019/06/27 [13:57]

성남시, 일반시민 체납실태조사반 4개월간 17억원 거둬

같은 시민의 입장에서 활동

성남비젼 | 입력 : 2019/06/27 [13:57]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일반 시민들로 구성된 체납실태조사반이 최근 4개월간 17억원의 체납세금을 거둬들였다고 27일 밝혔다.

 

징수액은 지방세 체납액 108300만원과 주·정차 위반 과태료 등의 세외수입금 61700만원이다.

 

또한 성남시는 지난 2015~20173년간 시범 운용하던 일반시민 체납실태조사반을 올해 재도입해 80명을 오는 11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근무하는 기간제근로자로 채용했다.

  

이들 조사반은 지난 34일부터 621일까지 1만원 이상의 소액 체납자 39176(체납액 126억원)의 집을 찾아가 생활 형편을 들여다보고 체납 이유를 들었다.

 

특히 이 중 8796명은 세금을 낼 여력이 있는 것으로 판단해 체납액(17억원)을 징수했다.

 

28(체납액 1500만원)은 지병 등으로 생활이 어려워서 세금을 내지 못하는 생계형 체납자로 판단해 분납하도록 하고, 동 행정복지센터와 연계해 일자리나 긴급생계비를 지원받도록 했다.

 

다른 이들(3352)은 납부 약속, 주소 불일치, 폐업 등에 해당한다.

 

한편 성남시 세원관리과 관계자는 체납실태조사반은 같은 시민의 입장에서 활동하기 때문에 체납액 징수와 생계형 체납자 복지연계에 성과를 내고 있다면서 시민 80명 일자리 창출까지 두 마리 토끼 잡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