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형 심야버스 ‘반디’ 7월 1일부터 순차 개통

성남비젼 | 기사입력 2019/06/27 [13:58]

성남형 심야버스 ‘반디’ 7월 1일부터 순차 개통

성남비젼 | 입력 : 2019/06/27 [13:58]

 

▲ 지난 4월 29일 반디버스, 누리버스 개통 행사 때(자료사진)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성남형 심야버스인 2개 노선의 반디버스 8대를 오는 71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통·운행한다.

 

심야버스 운전기사 수급에 어려움을 겪어 애초 예정보다 두 달가량 늦게 운행을 시작하게 됐다.

 

▲ 지난 4월 29일 반디버스, 누리버스 개통식 때    


또한 반디버스는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 심야·새벽 시간대에 오리역, 복정역, 남한산성입구역 등 지하철역을 중심으로 만날 수 있는 버스다. ‘반딧불이를 상징한다.

 

반디 1(오리역~모란역~복정역) 버스는 오는 71일 개통한다.

 

▲ 지난 4월 29일 반디버스, 누리버스 개통식 때  


새벽 1시를 기점으로 이전에는 반디 1-1(오리역~모란역~복정역~위례신도시) 표찰을 달고서 위례 32~34단지, 54~57단지를 경유하는 노선을 운행한다.

 

이후에는 복정역까지만 운행하는 반디 1번 버스 노선으로 복귀한다.

 

반디 2(오리역~모란역~남한산성입구역) 버스는 오는 712일 개통한다.

 

▲ 지난 4월 29일 반디버스, 누리버스 개통식 때    


특히 각 버스 배차 간격은 40분이다.

 

반디 1, 2번의 중복 운행 구간인 오리역~모란역에선 20분 간격으로 버스를 탈 수 있다.

 

성남시는 오는 71일 버스 업계의 주 52시간제 시행에 따른 노선 폐지, 감축에 선제 대응하려고 성남형 버스 준공영제방안의 하나로 반디버스를 도입했다.

 

또 누리버스(3개 노선·27)도 도입해 앞선 53일부터 교통 소외지역인 갈현동, 궁내동, 율동, 상적동, 금토동, 석운동 등을 운행 중이다.

 

시는 성남형 버스 준공영제를 통해 버스 업계의 폐지 또는 축소가 예상되는 특정 노선 시가 특화노선으로 발굴한 교통 소외지역 운행 버스에 재정을 지원한다.

 

투입하는 사업비는 연간 70억원이다.

 

누리·반디·일반·직행좌석 버스 9개 노선, 69대 운행에 따른 버스 업계 손실분을 모두 보전한다.

 

한편 시는 버스 업계의 주 52시간제를 지켜본 뒤 필요하면 성남형 버스 준공영제 확대를 검토할 방침이다.

 

▲ 성남형 심야버스인 ‘반디 1번’ 노선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