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통더위 속 성남시 32곳 버스 정류장에 얼음 등장

성남비젼 | 기사입력 2019/08/05 [09:41]

찜통더위 속 성남시 32곳 버스 정류장에 얼음 등장

성남비젼 | 입력 : 2019/08/05 [09:41]

 

▲ 성남시민이 모란역 버스정류장에 비치한 얼음에 손을 올려놓고서 더위를 식히는 중이다.    

 

최근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성남시내 32곳 버스 정류장에 얼음이 등장했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폭염 대책의 하나로 유동인구가 많은 모란역, 상대원시장, 수진역, 단대오거리, 정자역 등의 정류장에 오는 9월 30일까지 얼음을 비치하기로 했다.

 

한낮 기온이 33도까지 올라가는 날이 이틀간 지속돼 폭염 특보가 발효되면 오전 11시에 각 정류장에 사각 얼음(55㎝*25㎝*26㎝)을 전용 거치대에 갖다 놓는다.

 

무게 40㎏ 정도인 얼음은 완전히 녹기까지 5~6시간 걸린다.

 

얼음이 녹을 때 주위의 열을 빼앗아가 주변 온도를 4~5도 정도 낮추는 효과가 있다.

 

된 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기분까지 시원해지는 청량감을 전한다.

 

이 외에도 시는 안개 형태의 물을 내뿜는 쿨링 포그(6곳), 쿨 스팟(3곳), 그늘막(203곳) 설치 등 시민이 무더위를 식힐 수 있게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