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우리동네 가뭄 예측한다…경기도 농업가뭄 정보시스템 가동

성남비전 | 기사입력 2020/05/12 [11:43]

빅데이터로 우리동네 가뭄 예측한다…경기도 농업가뭄 정보시스템 가동

성남비전 | 입력 : 2020/05/12 [11:43]

 

  © 성남비전

 

 

빅데이터로 우리동네 가뭄 예측한다…경기도 농업가뭄 정보시스템 가동

 

○ 경기도 전역 가뭄정보 제공을 위한 농업 가뭄 정보시스템 5월 운영 시작

- 수리시설, 기상, 토양 등 15개 기관에서 수집한 농업 데이터 66종 활용해 작물 별, 필지별 가뭄 분석·예측

- 농민들에게 맞춤형 가뭄정보 제공으로 실질적 도움 기대

 

경기도가 도내 31개 시군의 가뭄을 예측하고 농업 가뭄 관련 통합 정보를 제공하는 ‘경기도 농업 가뭄 정보시스템’을 5월부터 운영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도가 2017년부터 추진해 온 농업가뭄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도․시군 업무관계자와 도민들이 실질적으로 현장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상시 서비스로 구축한 것이다.

기상청, 농촌진흥청, 농어촌공사, 수자원공사 등 15개 기관에서 수집된 기상자료, 토양, 작물, 수자원 시설 등 농업 가뭄 관련 66종의 데이터를 활용해 각종 기상정보, 시설물정보, 토양정보, 가뭄 분석결과 등을 필지별 지도 기반으로 시각화해 사용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농민이 자신의 경작지와 작물을 등록하면 기상재해 분석을 통한 가뭄 분석결과와 기상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작물별로 시기별 주요 농작업 내용과 대비해야 할 기상재해 정보도 제공된다. 저수지 등 자신의 농지와 가까운 수자원 시설에 대해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농업가뭄 빅데이터 분석 결과는 경기데이터분석포털-농업가뭄( http://insight.gg.go.kr/drought)으로 접속하면 언제든지 쉽게 자료를 활용할 수 있다. 회원으로 가입하면 자신이 직접 농사짓는 땅을 등록해서 쉽게 가뭄 정보 확인이 가능하다.

경기도 관계자는 “농업 가뭄 정보시스템이 최근 몇 년간 지속된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장기적으로 홍수, 작황 예측 등 농업 분야에서 빅데이터를 확산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시스템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9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 추진 과제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분석결과 평가회에서 10개 과제 중 ‘최우수’ 등급을 받은 바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