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전문세원관리반, 6개월간 체납액 65억1300만원 거둬

성남비전 | 기사입력 2020/07/31 [11:22]

성남시 전문세원관리반, 6개월간 체납액 65억1300만원 거둬

성남비전 | 입력 : 2020/07/31 [11:22]

 

성남시 전문세원관리반, 6개월간 체납액 65억1300만원 거둬

 

 

  © 성남비전

 

 

성남시는 금융권 채권추심 경력 공무원 10명으로 구성한 전문세원관리반을현장투입해 올 상반기에 체납액 5437건, 65억1300만원을 거둬들였다.

 

지방세 4959건, 58억9000만원, 세외수입 478건, 6억2300만원 등이다.

 

전문세원관리반이 300만원 이상체납자를 대상으로 가택수색을 벌이고, 번호판 영치 활동 등을 한 성과다.

 

가택수색으로 압류한 물건(동산)은 금반지, 금팔찌, 금목걸이 등 귀금속 42점, 명품시계 10점, 명품가방 1점, 가전제품 366점 등 모두 419점이다.

 

현금도 1523만원을 발견해 세입 조치 완료했다.

 

이 외에도 자동차세, 주정차위반 과태료 등을 체납한 29대 차량의 번호판을 영치했다.

 

엄갑용 성남시 세원관리과장은 “동산 압류를 집행하는 과정에서 체납자 일부는 문을 열지 않고 무작정 버티거나, 욕설을 하고, 자기주장만 하면서 몸을 밀쳐내기도 해 어려움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세 형평을 위해 고의로 세금을 내지 않는 체납자는 가택수색 후 동산 압류, 출국 금지 등 전방위로 압박해 밀린 세금을 거둬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시는 생계형 체납자는 분납이나 체납처분을 유예해 회생의 기회를 주고 무재산, 행방불명 등 징수가 불가능한 사람의 체납액은 결손 처분해 행정력 낭비를 막기로 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