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탄을 피워 자살을 기도한 자 심폐소생술로 구호

배영란 | 기사입력 2013/10/13 [23:40]

번개탄을 피워 자살을 기도한 자 심폐소생술로 구호

배영란 | 입력 : 2013/10/13 [23:40]
성남중원경찰서(서장 최규호)는, 10월 9일(수) 14:50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 소재 ○○여관 206호내에서 청테이프로 창문 틈사이를 차단하고 수면제 8알을 복용한 뒤 화장실에 번개탄 2장을 피워놓고 자살을 기도,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던 이某 씨를 구조했다.

성남중원경찰서 대원파출소에 따르면 이씨는 번개탄을 피운 후, 용인에 있는 친구에게 자살하겠다며 통화직후, 친구가 112에 신고, 위치추적결과 중원구 상대원동 소재로 확인되어 모텔 등 숙박업소를 긴급 수색했다.

또한 14:55경 대원파출소 순찰3팀장이 도보순찰 중 무전청취 후, 관내 숙박업소 수색 중 ○○여관 206호내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던 자살기도자를 발견했다.

창문을 열어 환기시키며 119구급차가 도착하기 전 인공호흡 및 흉부압박 등 약 10여분간 심폐소생술을 통해 대상자 정상호흡 및 의식을 회복시켜 119구급차량을 이용, 병원으로 긴급히 후송했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평소 우울증 및 불면증 증세를 보여 약물치료를 받아오고 있었으며, 3일전에도 자살을 기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대원파출소 현용길 경위는 ‘자살기도자를 찾느라 다급했으나, 발견 후 평소 익혀 두었던 심폐소생술을 통해 한명의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며 ‘이씨가 앞으로 희망을 갖고 열심히 살아줬으면 좋겠다. ’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