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치료제와 수면제 과다복용한 여성 자살기도자 2명 구호

- 성남수정署 태평4파출소 백경화 경장, 김지형 순경 등 자살기도 여성 신속구조로 구호 -

배영란 | 기사입력 2012/03/16 [10:18]

우울증 치료제와 수면제 과다복용한 여성 자살기도자 2명 구호

- 성남수정署 태평4파출소 백경화 경장, 김지형 순경 등 자살기도 여성 신속구조로 구호 -

배영란 | 입력 : 2012/03/16 [10:18]
성남수정경찰서(서장 박찬흥) 태평4파출소 경장 백경화(33세, 여), 순경 김지형(34세, 여) 등 경관 9명은 지난 3월 11일 19시 30분 경, 잠이 든 사람이 깨어나지 않는다는 신고를 접수, 현장에 신속 출동하여 우울증 치료제와 수면제를 과다 복용한 채 자살기도를 하려 한 20대 여성 2명을 발견, 조기 대응으로 극적 구호하였다.

사건 당일인 3월 11일 17시 30분 경, 태평4파출소에 성남시 수정구 소재 한 미용실에서 ‘잠이 든 사람이 있는데 깨어나지 않는다’는 신고가 들어 와, 최초 백경화 경장과 김대홍 순경이 현장에 신속 출동하여 신고 현장인 미용실 소파에 쓰러져있는 최○○(28세, 여)를 발견하고 119구급차를 대동하여 인근 병원 응급실에 후송 조치함과 동시에 형사과 과학수사반 경사 박기훈에 십지지문을 채취하여 신원확인을 요청하였다.

19시 30분 경 십지지문 지문조회 결과를 토대로 확인한 바, 최양은 미용실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인근 주택가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되어 후차로 당일 야간 근무자인 경위 박중근과 순경 김지형이 당 거주지에 즉시 임장하였다.

건물 내부에는 불이 켜져 있으나 문이 잠겨있는 상태였고, 창문을 통해 사람이 움직이는 모습이 보여 약 10여분 간 계속하여 문을 두드리니 잠에 취해 몸을 가누지 못하는 또 다른 여성인 최○○(30세, 여)이 비틀거리며 문을 열어준 후 거실 소파에 쓰러졌다.

19시 40분 경 119구급대원 지원 요청 후 계속하여 눈을 감으려 하며 몸을 가누지 못한 채 횡설수설하는 최양을 동생과 같은 병원으로 긴급 후송 조치하였다.

이들 자매는 과거 친모가 유방암 투병 중 사망한 것을 연유로 평소 우울증 치료제를 함께 복용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되었고, 사건 당일 두 여성 모두 평소 먹던 양보다 더 많은 양의 우울증 치료제와 수면제를 과다 복용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 태평4파출소 경관 성명

           1팀 경위 박노식, 경위 박중근, 경장 정동근, 순경 김지형

           3팀 경위 성태준, 경사 김양종, 경장 백경화, 순경 김대홍

            과학수사팀 경사 박기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