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한국거래소, 우수 중소기업 발굴해 ‘증시상장’ 돕는다

성남비젼 | 기사입력 2019/04/17 [17:48]

경기도-한국거래소, 우수 중소기업 발굴해 ‘증시상장’ 돕는다

성남비젼 | 입력 : 2019/04/17 [17:48]

경기도가 한국거래소(KRX)와 손을 잡고 도내 우수 중소기업의 증시상장을 지원, 강소기업 육성에 함께 힘쓰기로 약속했다.

경기도와 한국거래소는 17일 오후 경기도청 별관 외국인투자상담실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우수중소기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신환 도 경제실장, 정운수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을 비롯한 도 및 한국거래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도내 중소기업의 가장 큰 애로가 자금조달임을 감안, 대표적인 자금조달 방안인 증시상장을 통해 도내 기업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발판을 마련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올해 우수중소기업 증시상장 지원시범사업을 운영, 증시상장 가능성이 있는 도내 중소기업을 발굴해 지원함으로써 상장 가능성을 높이고 투자활동을 촉진할 계획이며, 성과가 좋을 경우 내년에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설명회, 1:1컨설팅, 증시상장 비용지원 등 상장 방법에 대한 정보획득과 네트워크 구성 등의 애로해소를 지원하고, 상장절차를 원활하게 진행토록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양 기관은 우수중소기업 증시상장 지원시범사업의 원활한 추진 등 공통의 목표를 갖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서로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경기도 비상장 유망 중소/벤처기업의 발굴 및 육성지원, 투자유치활동 지원, 컨설팅 및 IR, IPO지원 등이 주요 골자다.

도는 이르면 올 6월부터 대상기업 모집을 시작, 서류 및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 지원 업체를 선정할 방침이다.

박신환 도 경제노동실장은 증시상장은 기업의 자금조달 및 투자자금 회수를 위한 가장 대표적인 방안이라며, “창업 후 IPO를 통한 투자자금 회수가 재창업, 재투자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 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     © 성남비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